컨텐츠 바로가기

과거전시

과거전시(보기)

전시통합(현재/과거/예정) 게시판 상세보기
제목
[과거전시-2012 ]   일시적합의 - 대학원작품전
글번호
373316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4-02-18
조회수
2643

일시적 [一時的]

잠시 동안의 짧은 때나 한동안만 일어나거나 나타나는 것. 


합의 [合意]

어떤 문제나 일에 대해 서로의 의견이 일치함.


 최근 우리의 주변에서는 그야말로 ‘소통’이 최고의 화두다. 대선주자들은 국민과의 소통을 통해 세상을 바꾸겠다며 국민소통을 위한 자문단을 만들고, 이른바 ‘소통 전문가‘들이 나타나 대선주자들을 보필하고 있다. 이렇게까지 모두들 소통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는 것을 보면 이 시대에 가장 중요한 담론은 소통이라 해도 무리가 없을 것이다. 소통이 지금 이렇게 중요해진 이유는 무엇일까?

 이 시대가 오히려 서로 통하지 못하는 불통(不通)의 시대이기 때문이다. 쌍방 간의 소통이 힘든 작금(昨今)의 현상은 단지 사회와 제도의 탓만은 아닐 것이다. ‘나’는 ‘타자’가 아니며, ‘타자’도 ‘나’가 아닌 이상 양자 간에 진정한 소통은 애초에 불가능한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결국 완전한 소통이 불가능하다면 우리에게 주어진 것은 오직 불완전하고 일시적인 수단들뿐이다.

 이번 전시를 진행하는 16명의 구성원들은 자신의 작품을 통해 관람자를 향해 불완전하고 파편적인 소통을 시도하고 있다. 비록 불안하고 위태롭더라도 우리의 소통은 많은 방향을 향하며 사회를 구성하고 있는 여러 요인에 대해 이야기하며 관람자에게 일시적인 합의를 요구한다. 그렇게 그 순간 관람자들과의 일시적 합의가 이루어진다면 우리의 시도는 결코 무가치하거나 어떤 결과도 낳지 못하는 불임의 것이 아닌 새로운 결과를 가져오는 창조의 것이 되리라 생각하고, 그러기를 소망한다.
                                                                              
글.곽요한